rss
Twitter Delicious Facebook Digg Stumbleupon Favorites

Minggu, 24 Maret 2013

как фия : 'Post Card' Girl

피야 언니의 습관을 알고 있는데 그녀의 블러그를 봤더니 아직도 깜짝 놀랐다.
내 이름이 있기 때문이다. 피야 언니는 역시 친구들에 대해 쓰곤 한다. 
이런 짧은 글이지만 나한테 감독을 주었다. 한번도 만나지 않은 친군데 왜 감정이 이렇게 깊은가? 피야 언니 블러그
우리 취미가 똑같은가? 우리는 다 엽서를 보내는 게 좋아하는 사람이다. 한국에 있을 때 피야 언니한테 엽서를 한 장이라도 보낼 거라고 약속했다. 한 번, 두 번, 드뎌 보내 보렸다. 그 때 느꼈던 감정은 '그냥 모르는 친구한테 엽서를 보내지 뭐'라는 감정이었다. 근데 우리는 자주 인터넷으로 자주 연락해서 친구는 친구만 생각하진 않다. 친구란 친구라는 의미를 탁월한 것이다. 지금까지 만날 수 없겠지만 엽서로 피야 언니의 사랑을 전달되었다.
피야 언니, 이 인생에는 우리 만날 수 없으면 안돼..!
한번이라도...
피야 언니 썼던 편지



피야 언니 보냈던 엽서

Kak Fiya, sorry to write this post with Korean alphabet. Maybe you can translate this with Google Translate :D. Anyway, thanks for all, for the postcard, for the 'online' friendship. I'll hit you if we can't meet once in our lifetime..! :D

족자카르타, 2013년03월24일
오전 10:35
우정이란...

1 komentar:

sitilutfiyahazizah mengatakan...

Apaan deh..
Google translate artinya aneh banget -,-a